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 모래폭풍, 태양도 삼켰다…오퍼튜니티 생존 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ASA/JPL-Caltech/TAMU



화성 땅의 25%를 강타한 최대 규모의 모래폭풍을 만난 탐사로봇 오퍼튜니티(Opportunity)가 생존의 기로에 섰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오퍼튜니티에게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응답하지 않고있다"고 밝혔다. 머나먼 화성 땅에서 14년 째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오퍼튜니티는 지난달 30일부터 불어오기 시작한 지옥같은 모래폭풍에 위기를 맞았다.

모래폭풍이 야기하는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오퍼튜니티가 태양광 패널로 전원을 공급받는다는 점이다. 이에 배터리가 충분히 충전되지 않자 오퍼튜니티가 가동을 일시중단하고 '수면 모드'에 들어갔을 것으로 NASA 측은 추측하고 있다. 실제 과거에도 오퍼튜니티는 패널이 먼지에 덮여 작동이 중단된 적이 있었다.

화성에 불어닥친 모래폭풍은 오퍼튜니티의 카메라에도 담겼다. 이날 NASA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일련의 사진에는 오퍼튜니티 시각에서 바라본 화성의 하늘이 촬영됐다. 맨 왼쪽의 사진은 과거에 촬영된 화성의 하늘, 그리고 맨 오른쪽은 6월 현재의 하늘이다. 곧 환하게 비추는 태양이 오른쪽으로 갈수록 점점 작아져 모래폭풍의 영향이 얼마나 큰 지 확인할 수 있다.



NASA 측은 “이번 모래 폭풍은 매우 위력적이라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될 지 알 수 없다"면서 “모래폭풍이 너무 오래 지속되면 오퍼튜니티 작동에 치명적인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퍼튜니티는 지난 2월 17일(현지시간) 부로 ‘5000솔’(SOL은 화성의 하루 단위로 1솔은 24시간 37분 23초로 지구보다 조금 더 길다)이라는 기념비적인 업적을 달성했다. 

지금은 ‘후배’ 큐리오시티(Curiosity)에 밀려 대중의 관심이 작아진 오퍼튜니티는 지난 2004년 1월 24일 밤 화성 메리디아니 평원에 내려앉았다. 대선배 소저너(Sojourner·1997년)와 20일 먼저 도착한 쌍둥이 형제 스피릿(Sprit)에 이어 사상 3번 째. 그러나 두 로봇이 착륙 후 각각 83일, 2269일 만에 작별을 고한 반면 오퍼튜니티는 14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탐사를 진행하며‘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