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무선으로 벽 투시하는 인공지능(AI) 등장 (MIT)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벽을 투시하는 인공지능(AI)이 등장했다고 미국 IT 전문매체 ZD넷 및 MIT 테크놀로지 리뷰(MIT Technology Review) 등이 현지시간으로 12일 보도했다.

미국 메사츠세츠공과대학(MIT) 컴퓨터과학 및 인공지능연구소(CSAIL:Computer Science and Artificial Intelligence Laboratory) 연구진이 공개한 이 프로그램은 무선 주파수를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기술을 탑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람이 걷거나 앉는 등 움직이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이 타인을 감시하는데 악용될 소지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능하면 의료분야에 활용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예컨대 거동이 불편하거나 파킨슨병 등을 앓는 환자의 집 바깥에 해당 프로그램이 탑재된 카메라를 설치하면, 관찰대상자가 집 안에서 갑자기 비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이거나 쓰러져 있을 경우 문 밖에서도 벽을 투시해 이를 재빨리 감지해낼 수 있다.

연구진은 “‘RF-Pose’로 명명된 이 AI기술은 각기 다른 동작을 보이는 사람의 이미 수 천 장을 이용해 알고리즘을 만들고, 이를 무선주파수와 연계해 컴퓨터로 보여주도록 설계한 것”이라면서 “벽을 통과할 수 있는 전파를 사람의 움직임 형태로 전환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벽을 투과하는 주파수를 이용, 동시에 여러사람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으며, 조명이 없는 완전히 컴컴한 환경에서도 무선신호로 조작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향후 손을 흔드는 등 작은 움직임도 감지해낼 수 있을뿐만 아니라, 해당 이미지를 ‘막대기’ 형태가 아닌 3D형태로 컴퓨터 모니터상에 표현해 내는 AI 기술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달 말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컴퓨터 비전·패턴 인식 콘퍼런스 ‘2018 CVPR‘(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