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개 인듯 개 아닌…180년 전 멸종된 ‘소’ 얼굴 복원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0년 전, 진화론의 대표학자인 찰스 다윈이 처음 발견한 독특한 외모의 소 얼굴이 복원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과 스위스 취리히대학 공동 연구진은 1840년대에 찰스 다윈이 아르헨티나를 방문했을 당시 발견한 화석을 면밀하게 분석한 결과, 이 화석의 주인이 현재는 멸종되고 사라진 동물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찰스 다윈이 1840년대에 아르헨티나에서 처음 발견한 것으로 알려진 이 동물은 니아타(Niata)라고 불리며, 소과 동물이지만 생김새는 불도그와 매우 유사하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동물은 황소에서 갈라져 나온 혈통으로, 수 백 년 전 사람들에 의해 가축으로 길러졌다. 멸종된 정확한 원인은 아직 찾지 못했지만, 연구 초반 당시 전문가들은 보통 소와는 다른 짧은 턱뼈가 먹이를 먹고 호흡을 하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결국 멸종에 이르는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했다.

구진은 독특한 두개골 형태가 연골형성장애로 불리는 유전적 질병에 의한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DNA 분석 결과 이 소의 다리는 평범한 소와 마찬가지로 긴 편에 속했으며, 짧은 턱 역시 질병이 아닌 진화적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난 외형적 특성인 것으로 판단했다.

또 모델링 프로그램을 이용해 화석을 3D형태로 복원하고 이를 분석한 결과, 당초 추측과 달리 짧은 턱뼈는 먹이를 먹고 호흡을 하는데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다른 소와 마찬가지로 먹이를 씹는데 별다른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다는 것.

연구진은 “결과적으로 개의 얼굴을 닮은 가축 소의 멸종은 독특한 골격 때문이 아니라 교배를 하고 새끼를 낳는 등 번식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니아타 소가 아르헨티나에서 멸종되기 전, 이 소는 ‘최고의 품종’으로 인기를 끌었을 가능성이 있다. 순종을 보존하기 위해 품종 개량이 별로 없었고, 이것이 결국 멸종의 위험을 높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품종 개량이 이뤄지지 않아 멸종으로 이어지는 것은 우리 삶에서 가장 가깝게 사는 가축에게서 자주 발생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지난 14일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