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獨 군함서 훈련 중 발사한 미사일 곧바로 폭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함에서 훈련 중 발사한 미사일이 날아가지도 못하고 곧바로 폭발해버린 영상이 일반에 공개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영국 타임스 등 해외언론은 노르웨이 인근 해안에서 발생한 독일 해군 군함의 사고 소식을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사고가 일어난 것은 지난 21일. 당시 독일 해군은 최신예 작센급 프리깃인 F-219 등이 참가한 해상훈련 중이었다. 프리깃(frigate)은 방공, 대함 작전용 군함으로 이날의 훈련은 SM2 대공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굉음과 함께 발사된 미사일은 곧바로 폭발해 마치 불꽃놀이를 하는 것처럼 군함 위로 파편과 함께 떨어졌다.



함장 토마스 해캔은 "이글이글 타오르는 불의 벽 앞에서 서있는 것 같았다"면서 "화염이 일어난 직후 곧바로 스프링클러 장치가 가동됐으며 일부는 선원들이 직접 진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폭발 사고로 2명의 병사가 경상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독일 해군에 따르면 이번 폭발 사고는 미사일 추진 시스템 내에서의 결함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독일 해군 측은 "미사일 발사 전 기술적인 결함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현재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 중으로 같은 미사일 발사 훈련은 잠정 중단됐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