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우주 속의 보석상자…별들의 불꽃놀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연의 우주 속에 숨겨진 보석상자가 한꺼번에 열린듯한 환상적인 성운(星雲)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수많은 별들이 태어나는 '별들의 고향' 모습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사진 속 중심에 별들이 빼곡히 모여 빛나는 지역이 성단 'NGC 3603'이다.

지구에서 약 2만 광년 떨어진 용골자리에 위치한 NGC 3603은 우리 은하계에서 가장 많은 별들이 탄생하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이 중심에는 우리의 태양보다 질량이 큰 수천 개의 어린 별들이 존재하며 사진에서처럼 별들이 빽빽이 모여있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특히 NGC 3603 중심에는 3개의 '울프-레이에'(Wolf-Rayet)별도 존재해 더욱 신비롭게 빛난다. 프랑스 천문학자 샤를 울프의 이름을 딴 이 별은 우리 태양 질량의 20배 이상 되는 극대거성으로 자체 ‘연료’를 빠르게 소모하는 탓에 결국 초신성 폭발을 일으키면서 찬란한 최후를 맞는다.

수명이 수십 만년 밖에 되지 않아 우주의 시간에서는 그야말로 굵고 짧게 생을 마감하는 셈.

이 사진은 지난 2009년 8월과 12월 허블우주망원경이 촬영한 것으로 이번에 공개한 이유는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7월 4일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미 전역에서는 성대한 불꽃놀이가 열리는데 NASA 측은 이 사진에 '천체의 불꽃놀이'(Burst of Celestial Fireworks)라는 제목을 달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