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방송 중 기습뽀뽀 당한 韓기자 화제…성희롱 논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회를 취재중이던 한국의 한 기자가 러시아 여성 팬들에게 기습 뽀뽀 세례를 당해 화제에 올랐다. 특히 이 모습이 영국 BBC뉴스 등 세계 주요언론에도 보도된 가운데 일부에서는 성희롱 논란도 일었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뉴스는 지난달 28일 러시아에서 월드컵을 취재 중이던 전광열 MBN 기자가 생방송 도중 두 명의 러시아 여성에게 뽀뽀를 받아 화제를 모았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생방송 리포팅 중인 전 기자에게 한 러시아 여성이 갑자기 달려와 볼에 입을 맞추고, 곧 또다른 여성이 두번째 뽀뽀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 순간적으로 당황한 기자는 결국 웃음을 참지 못하고 무너진다.



특히 이번 해프닝은 이와 정반대로 TV생방송 중인 여성 기자에게 키스를 시도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은 한 남자의 사건이 있은 지 며칠 뒤에 일어났다.

이 영상은 곧바로 전세계 언론에 퍼지며 화제를 모았으나 중국 등 일부 국가의 네티즌들은 '성희롱'이라는 비판도 이어졌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의 한 사용자는 “이번 사건은 이전 뉴스와 매우 뚜렷하게 대비된다. 왜 이는 성희롱이 아닌가”라는 댓글을 남겨 수 백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영상=mbn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