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마작에 빠져 한 살 아들 의자 밑에 가둔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파란색 플라스틱 의자 밑에 꼼짝없이 갇힌 아들, 오른쪽은 마작 게임 중인 엄마.



게임에 집중하기 위해 한 엄마가 아들을 플라스틱 의자 밑에 오도가도 못하게 붙잡아둔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중의 분노를 샀다.



4일 간법신문, 법제만보 등 중국 현지 언론은 후난성 헝양시의 한 학교 근처 개인주택에서 마장(麻将·마작)에 빠진 엄마가 앉은 의자 아래 갇힌 아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마작은 보통 네 사람이 상아나 골재에 대쪽을 붙인 136개의 패를 가지고 여러 모양으로 짝짓기를 하여 승패를 겨루는 중국의 실내 놀이다.

영상에서 한 살짜리 아들은 좁은 공간에서 빠져나오려 몸부림쳤고, 울면서 도와달라고 외쳤으나 엄마는 끄떡도 하지 않았다. 엄마의 단호함에 아들은 결국 탈출 시도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

▲ 엄마는 아들의 자유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은 21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가엾은 아이, 내 가슴이 다 아픈데 아이 엄마는 계속 마작을 하고 있다”라거나 “정말 이기적인 엄마다. 아들이 어느날 자라서 자신을 가둔다고 상상해보라. 얼마나 끔찍한가”라며 엄마의 아동학대를 비난했다. 또한 경찰에 체포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3일 대중의 신고를 받고 마작 현장을 급습해 불법 도박 혐의로 12명을 체포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재검토한 결과 “영상 속 사람들은 헝양시 억양이 아닌 다른 억양을 사용하고 있었다”면서 “사건 수사를 계속해 아이 엄마를 찾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차이나라이브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