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도에 휩쓸려 사라진 여성, 18개월 후 같은 곳서 쓰러진 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8개월 만에 무사히 집으로 돌아온 니닝 수나르쉬(53).



큰 파도에 휩쓸려 바다 속으로 사라졌던 50대 여성이 1년 6개월 후, 같은 해변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주위를 놀라게했다.



3일(이하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매체 콤파스, 자와트리뷴 등은 지난해 1월 자와바랏주 수카부미시 찌더뿌스 비치(Citepus Beach)에서 실종됐던 여성 니닝 수나르쉬(53)가 멀쩡히 살아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 당일 수나르쉬는 가족과 함께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 수나르쉬가 바다에 몸을 적시면서 여유를 즐기던 그때 갑자기 거친 파도가 몰려왔고, 단숨에 그녀를 휩쓸고 가버렸다. 여동생과 손자가 그 모습을 목격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수나르쉬가 실종된 후, 시 당국은 즉시 수색 작업에 착수했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도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고, 살아있음을 증명하는 흔적조차 없어 결국 수색을 중단했다. 그러나 가족들은 그녀가 살아있을 거라는 희망을 결코 버리지 않았다.

그 바람이 전해진 덕분인지, 지난 달 수나르쉬의 아버지가 불가사의한 꿈을 꿨다. 꿈 속에서 딸은 의식을 잃고 모래 사장 위에 누워 자신을 데려가길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처음에 그 꿈을 무시했으나 여러차례 반복되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지난 달 30일 딸을 찾아 해변으로 나섰다.


가족들은 이른 저녁부터 수나르쉬를 찾기 시작했고, 자정쯤 되서야 그녀가 사라졌던 곳에서 약 500m 떨어진 모래사장 위에 당시와 똑같은 옷을 입고 쓰러져있는 그녀를 발견했다. 그리고 병원으로 급히 후송해 의사의 진찰을 받았다. 의사들은 “환자의 맥, 호흡, 체온, 혈압 등이 정상이다. 큰 부상을 입지 않았으며 체력을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예상대로 수나르쉬는 의식을 되찾았지만 현재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다.

▲ 수나르쉬는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옷차림 그대로였다.

▲ 경찰은 그녀가 말을 할 수 없어 어디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어보지 못하고 있다.



초자연적인 사건 수사를 시작한 수카부미시 경찰은 “우리 임무는 이 사건의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이라며 “사람들에게 이번 실종 사건과 관련해 불분명한 정보에 좌우돼 속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콤파스, 자와트리뷴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