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변에 좌초된 돌고래, 바다로 살려 보낸 여성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부진 팔로 돌고래를 꼭 안아든 해니넨의 모습이 비장하다.



한 여성이 해변에 쓸려온 새끼 돌고래들을 다시 바다로 돌려보내는데 성공했다. 덕분에 새끼 돌고래들은 엄마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아일랜드 매체 아이리시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핀란드 출신의 제니 해니넨은 친구들과 함께 말을 타고 아일랜드 동북부 라우스 카운티의 씨포인트 해변 근처를 산책 중이었다.

아름다운 경치를 둘러보던 그때, 물가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처지에 놓인 돌고래 한 마리가 해니넨의 눈에 띄었다. 긴박한 상황을 감지한 그녀는 재빨리 돌고래를 향해 달려갔다. 그리고 돌고래를 안아든 뒤 깊은 물속으로 걸어 들어가 살며시 놓아주었다.

꼬리지느러미로 물을 튀기며 그녀에게 고마움을 전한 돌고래는 그제야 더 깊은 바다 속으로 헤엄쳐 나아갔다.

▲ 돌고래는 해니넨 덕분에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 있었다.



해니넨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아기 돌고래를 보았을 때, 누구에게 연락해야할지, 연안 경비대를 불러야하는 건지 경황이 없었다. 그래서 도와주러 갔고, 되돌아오는 길에 또 다른 돌고래가 좌초된 것을 보았다”며 “동부 연안에 돌고래가 존재하는지도 몰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돌고래가 무사히 바다로 돌아갈 수 있게 도울 수 있어 다행이다. 그러나 동물 구조를 위해 현재 내 직업을 포기할 계획은 없다”고 농담을 건넸다.

한편 해니넨이 돌고래를 구조하는 영상을 본 사람들은 “그녀는 옳다고 생각한 일을 했다. 훈련된 전문가는 아니지만 구조대를 기다리는 사이 새끼 돌고래들이 죽었을 수도 있다”, “그녀는 멋진 사람이다. 새끼 돌고래들에게 생애 두 번째 기회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아이리시 인디펜던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