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서로 꼭 껴안은 채 묻힌 3000년 전 ‘부부 유골’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살아있을 때처럼 서로를 꼭 껴안은 채 땅에 묻힌 3000년 전 부부의 유골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서부에 있는 테르노필에서 발견된 유골 2구는 3000년 전 해당 지역에 살았던 남녀의 것으로, 남성은 반듯하게 누운 채 머리만 한쪽 방향으로 돌려져 있으며 여성은 남성을 포옹하듯 몸 전체가 남성을 향한 채 누워있는 형태다.

이를 분석한 우크라이나 고고학연구소의 미콜라 밴드리브스키 박사에 따르면, 두 유골의 주인 중 남성은 매장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지만, 여성은 그렇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남성은 하늘을 향해 반듯하게 누워있는 반면 여성은 남성을 향해, 남성을 포옹한 채로 누워있으며, 이는 곧 먼저 사망한 남편과 헤어질 수 없었던 여성이 스스로 남편과 함께 산 채로 매장되길 원했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당시 이 여성은 스스로 독약을 마셨을 것으로 보이며, 독약으로 인해 숨이 끊어지기 전 스스로 무덤으로 들어가 남편의 시신 곁에 누웠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문화적 특성으로 보아 내세에서도 남편과 함께 하길 바라는 아내의 바람이 투영된 것으로 추측된다.

밴드리브스키 박사는 “만약 매장 당시 여성이 살아있었다면 이런 자세로 묻히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두 사람은 서로를 사랑하는 커플이었으며, 이러한 매장 형태는 매우 드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의 얼굴이 매우 가깝게 맞닿아 있다. 특히 이마와 이마가 마치 마주보듯 붙어있다”면서 “두 사람은 청동으로 만든 장식품이 달려있는 옷을 입은 채 매장됐으며, 머리 근처에서는 도자기로 만든 그릇과 병 등이 놓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3000년 전 청동기 시대 후기 당시 사람들은 내세와 영혼의 존재를 믿었으며, 이번에 발견된 유골 역시 이러한 문화적 특성에 따라 다음 세상에서도 부부가 함께 하길 희망했다는 것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IT·과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