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발 3300m 고산서 조난객 구조하는 美헬리콥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발 헬리콥터가 험준한 산 정상 부근에서 인명을 구하는 극적인 장면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NBC 뉴스 등 현지언론은 오리건 주에 위치한 후드 산에서 벌어진 아찔한 구조 소식을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3일 오후로 이날 현지의 긴급구조 번호인 911로 구조 요청이 들어왔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27세 남자가 후드산에서 조난돼 구조 요청을 한 것. 곧바로 현지 구조대원이 출동했으나 높은 산이라는 특성상 오리건 주 공군의 헬리콥터인 CH-47 치누크도 나섰다.

치누크는 보잉 사가 제작한 대형 쌍발 헬기로 주로 대규모 인원이나 화물 수송 목적으로 사용된다. 놀라운 장면이 연출된 것은 헬기가 산 정상 부근에 바짝 다가가면서다. 조난된 남자와 구조대원들을 직접 태우기 위한 것으로 한눈에 봐도 아찔해 보이는 것이 사실. 보도에 따르면 구조 당시 헬기의 고도는 3300m 정도로, 후드 산은 해발고도가 3426m에 달한다.



현지언론은 "구조된 남자는 당초 자살하기 위해 산에 올랐으나 마음을 바꾼 후 구조를 요청했다"면서 "이륙부터 구조 후 착륙까지 단 32분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이어 "당시 기온이 높아 일부 눈이 녹고 바위가 떨어져내리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마쳤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