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음의 만찬’…거대 혹등고래 뜯어먹는 상어들 포착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덩치를 자랑하는 혹등고래가 상어들에게 먹히는 놀라운 장면이 드론을 통해 포착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전날인 16일 벌어진 상어들의 '만찬'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특별한 영상이 촬영된 곳은 호주 뉴 사우스웨일스 북부의 앵거리 포인트 인근으로 이날 바다에는 12m에 달하는 혹등고래 한마리가 죽은 채 둥둥 떠있었다.

이에 사체의 냄새를 맡은 백상아리와 뱀상어들이 몰려와 혹등고래의 살점을 뜯어먹기 시작했다. 혹등고래는 긴수염고래과의 포유류로, 몸길이 11∼16m, 몸무게 30∼40t에 달하며 대형 고래류 가운데에서 가장 운동성이 강하다. 평상시에 혹등고래는 상어가 입맛도 다시지 못할 상대지만 사체는 그저 고깃덩어리에 불과한 상태.



현지언론은 "혹등고래가 발견된 지역은 평소 서퍼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곧바로 출입이 통제됐다"면서 "혹등고래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안타까운 장면이지만 이또한 자연의 섭리"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