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숲 속의 유니콘?…온몸이 흰색인 ‘알비노 수사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전설의 유니콘처럼 몸 전체가 흰색의 특별한 수사슴이 우연히 포착됐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우연히 사냥꾼의 카메라에 잡힌 알비노 수사슴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사진이 촬영된 것은 지난 17일 미국 일리노이 주 남동쪽에 위치한 화이트 카운티의 숲이다. 이날 사냥꾼인 웨스 잭슨은 다가오는 사냥철의 장소 물색 차 이 지역을 찾았다가 우연히 흰색 사슴을 목격했다. 이 사슴의 정식명칭은 흰꼬리 수사슴(Whitetail Stag)으로 머리 위로 나있는 큰 뿔이 인상적이다.



잭슨은 "마치 흰색 코트를 입은 듯한 모습의 수사슴을 우연히 발견했다"면서 "그 옆에 함께 풀을 뜯던 사슴의 색과 비교돼 멀리서 봐도 한 눈에 보였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이렇게 가까이에서 알비노 사슴을 직접 촬영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이 지역에서 알비노 동물을 사냥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알비노는 멜라닌 세포의 합성 결핍으로 흰색이 되기 때문에 백색증(albinism)이라고도 불린다. 우리에게는 특별한 구경거리가 되지만 알비노는 색이 밝아 다른 포식자들의 표적이 되기 쉽고 태양빛에도 약해 피부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