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새우 꼬리에 손가락 찔린 여성, 결국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최근 중국의 한 가정주부가 바다 새우를 씻던 중 새우 꼬리에 손가락이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대쾌보(现代快报)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장쑤성 롄윈강(连云港)에 사는 왕 씨(60대)는 최근 집에서 바다 새우를 세척 하던 중 실수로 새우 꼬리에 오른손 가운뎃손가락이 찔렸다.

무척 따끔거렸지만, 부엌 일을 하면서 손가락을 다치는 경우는 흔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저 물로 상처 부위를 씻어내고 계속해서 요리에 전념했다.

하지만 이튿날이 되자 새우 꼬리에 물린 가운뎃손가락이 퉁퉁 부어오르며 통증이 심했다. 그리고 이틀째가 되자 열이 나고 양다리가 퉁퉁 부어오르며, 혈액이 고인 물집이 생겼다. 식구들은 그제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알아채고 병원 응급실로 그녀를 이송했다.

의사는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유산중독, 연조직감염, 패혈성 쇼크, 다발성 장기부전 등의 증세가 나타나 응급집중 치료실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국내 유명 전문가와 각 분야 의료진 10여 명을 긴급 소집해 병세를 진단하고, 치료에 나섰다.



응급실 주임은 “해양성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결국 왕 씨는 치료 도중 사망했다.

해양성 비브리오 패혈증균은 ‘바다의 소리 없는 살인자’로 불리는 바다 박테리아의 일종이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해산물에 접촉해 상처가 생기거나 식용할 경우 비브리오 패혈증균에 감염된다. 일단 감염되면 48시간 이내 사망률이 50% 이상에 달한다.

사진=현대쾌보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