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이집트 대(大)피라미드 속에 ‘에너지 모이는 곳’ 존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 대(大)피라미드 속에 ‘에너지 모이는 곳’ 존재



이집트 기자지구에 있는 파라오 쿠푸의 대(大)피라미드 내부 공간 3곳에 전자기 에너지가 집중되고 있다는 사실을 과학자들이 밝혀냈다.

러시아와 독일 공동 연구팀은 대피라미드에 파장이 200~600m인 전파 방해 입자를 조사해 피라미드 내부의 전자기장 분포를 모형화했다.

▲ 연구논문에 실린 자료 이미지. 대피라미드의 전기장(a~e)과 자기장(f~j)의 분포를 보여준다.



‘다중극’(multipole) 분석을 통해 피라미드 내부 공간 3곳에 전자기 에너지가 집중되는 현상을 보여줬다. 여기에는 파라오 쿠푸와 그의 왕비를 위해 만들어진 두 방과 바닥에 미완성된 세 번째 방이 포함된다.



연구팀은 피라미드 건축에 쓰인 자재 등의 정보가 부족해 몇 가지 요인을 가정해야 했다고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러시아 국립 정보기술기계광학대(ITMO)의 안드레이 에브류힌 박사는 “예를 들면, 우리는 내부에 알려지지 않은 공동이 없으며, 일반 석회석 성질을 지닌 건축자재가 피라미드 안팎에 고르게 분포돼 있다고 가정했다”면서 “이런 가정을 통해 우리는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피라미드는 약 4500년 전인 기원전 2509~2483년 이집트를 지배한 파라오 쿠푸 시절 건설됐다. 높이 139m, 너비 230m로 지구상에 남아있는 피라미드 중 가장 크다.

이번 발견은 고대 피라미드에 관한 수수께끼를 푸는 데만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다. 피라미드에 전자기 에너지가 분배되는 방식을 연구하면 고효율 센서와 태양전지를 제작하는 데 응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인 응용물리저널(Journal of Applied Physics)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papik / 123RF 스톡 콘텐츠(위), 응용물리저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