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여왕 타던 희귀 롤스로이스 경매에…예상 낙찰가 30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英여왕 타던 희귀 롤스로이스 경매에…예상 낙찰가 30억원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타던 롤스로이스 클래식카가 다음 달 경매에 나온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경매업체 본햄스는 다음달 7일부터 9일까지 영국 서식스주(州)에서 개최되는 클래식카 경주대회 ‘굿우드 리바이벌’의 경매 행사에 여왕이 타던 롤스로이스를 포함한 희귀 롤스로이스 8대를 출품한다.



이번 경매에서 수집가들에게 가장 큰 관심을 끌고 있는 차량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공식 의전차량 ‘팬텀 IV 스테이트 랜돌렛’이다. 1953년 생산된 이 클래식카는 지난 40여 년간 영국 왕실이 소유하면서 최근까지도 국가 행사 때마다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이 차량의 예상 낙찰 가격은 200만 파운드(약 29억3000만 원)다.

맬컴 바버 본햄스 공동회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팬텀 IV는 18대밖에 제조되지 않았다. 모든 차량은 특별 주문 제작으로 똑같은 모델이 없다”면서 “각자 독자적인 개성을 지녀 롤스로이스 전문 수집가조차 같은 차량을 소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롤스로이스는 1950년대부터 영국 왕실의 선택을 받은 자동차 제조업체다. 이번 경매에 나오는 롤스로이스 8대 중 총 4대가 왕실 일원이 소유하거나 사용한 것이다.

그 중 또 다른 한 대는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타던 ‘실버스퍼 센테너리’다. 1985년에 생산된 이 차량의 예상 낙찰 가격은 15만 파운드(약 2억2000만 원)다. 바버 공동회장은 영국 왕실의 차가 경매에 출품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번 경매에는 롤스로이스 외에도 예상 낙찰가 150만 파운드(약 22억 원)인 1964년산 ‘페라리 250 GT 루쏘’와 1922년산 ‘부가티 타입 30’ 등 희귀 차량 50여 대가 나와 많은 수집가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진=A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