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잡고 말거야!”…스마트폰 11대로 ‘포켓몬 고’ 하는 할아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마트폰 11대로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는 대만의 한 할아버지(사진=EPA)

▲ 스마트폰 11대로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는 대만의 한 할아버지(사진=EPA)

▲ 스마트폰 11대로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는 대만의 한 할아버지(사진=EPA)



한때 전 세계를 휩쓸었던 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의 열풍이 사라진 지 오래지만, 여전히 이 게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대만에 사는 풍수 전문가인 천샨위안(70)은 지금까지도 포켓몬을 잡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자전거에 총 11대의 스마트폰을 장착하고 포켓몬을 잡기 위해 시내를 배회한다. 스마트폰 11대의 화면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핸들 위쪽에 이를 장착한 채 거리를 달리는 모습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포켓몬을 잡기 위한 그의 열정은 남다르다. 그의 자전거에는 하루 20시간 이상 포켓몬 고를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배터리가 부착돼 있으며, 이를 이용해 하루 대부분을 공원과 거리에서 포켓몬을 포획하는데 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가 처음 포켓몬 고에 빠진 것은 2016년 손자로부터 게임의 존재와 방법을 알게 된 후부터다. 전 세계에 불었던 열풍은 냄비가 식듯 사라져 버렸지만, 그는 여전히 포켓몬 고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다. 열정이 사그라지기는커녕, 포켓몬을 잡을 수 있는 스마트폰을 15대까지 늘리는 것이 그의 소원이다.

그는 “게임을 하면 치매와 같은 질병을 예방하는데 좋다. 뿐만 아니라 다른 노인들과 대화할 이야깃거리도 생기기 때문에 도움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포켓몬 고를 향한 애정이 남다른 그는 현지 언론에도 소개되며 ‘포켓몬 아저씨’로 불리고 있다.



한편 포켓몬 고는 한때 교통사고를 유발할 정도로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포켓몬 고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10일 동안 11만 건의 교통사고가 유발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야외에서 햇볕으로 인한 화상이나 게임 중독 등의 후유증을 경고하는 전문가들도 있었다.

사진=EPA·연합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