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0㎝도 안 돼…큰 개 만한 미니말 화제 ‘세계 기록 세울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0㎝도 안 돼…큰 개 만한 미니말 화제 ‘세계 기록 세울듯’



체고가 49㎝밖에 안 되는 한살배기 미니말이 등장했다. 체고는 동물의 몸 높이로 바닥부터 어깨뼈(견갑골)까지 측정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9일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를 시작한 제20회 히포스피어 국제 승마전시회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끈 미니말 ‘걸리버’를 소개했다.

유명 소설 ‘걸리버 여행기’의 주인공 이름을 따온 이 미니말은 아메리칸 미니어처 품종으로, 지난해 6월 러시아 북서부에 있는 이달고 조랑말농원에서 태어났다.



이날 걸리버를 데리고 나온 마주 엘레나 크리스야코바는 걸리버가 태어났을 때는 체고가 30㎝, 체중은 3㎏밖에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크리스야코바는 “걸리버는 다 자란 고양이 만큼 작았다”면서 “걸리버가 무사히 태어난 것은 기적으로 난 너무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걸리버는 대부분 아메리칸 미니어처 품종의 평균 체고인 86.4㎝의 절반 수준이다. 이날 크리스야코바가 데리고 나온 반려견과 비교하면 크기를 가늠할 수 있다.

특히 걸리버는 현존하는 수말 중에서 가장 작은 체고로 알려졌고 완전히 성장하면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작은 암말은 2001년 5월 미국 미주리주(州) 세인트루이스에서 태어난 썸벨리나(엄지공주)다. 걸리버와 같은 품종인 이 갈색 말은 2006년부터 체고 44.5㎝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말이자 암말로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