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화’ 잘 내는 사람, 자신을 과대평가 하는 경향 강해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화를 잘 내는 사람은 자신의 지적능력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폴란드 바르샤바대학 연구진은 해당 대학에 다니는 학부생 5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는 얼마나 쉽게, 그리고 자주 화를 내는지, 스스로의 지능이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이 포함됐다.

이후 연구진은 학생들에게 객관적은 지능테스트를 시행했다. 그 결과 일반적으로 화를 잘 내는 경향이 있는 학생들은 자신의 인지능력을 실제 지능에 비해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화를 자주 내는 사람들은 자기애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스로가 얼마나 똑똑한지를 자체적으로 판단할 때, 자기애가 매우 핵심요소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반면 화를 내기 보다는 자주 전전긍긍하거나 예민하며 신경질적인 학생들은 자신의 지적 능력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짙었다. 일반적으로 신경증적인 성격은 알 수 없는 불안이나 스트레스 등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화를 내는 것과 자신을 과대평가하는 것 사이에 어떤 정확한 인과관계가 있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다만 분노가 자기애와 관련한 긍정적인 특성과, 신경증은 불안과 같은 부정적인 특성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분노와 지능을 과대평가하는 것의 관계를 알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분노를 표출하는 순간 지적 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연구하지 않았다”면서 “분노는 일시적인 감정일 수 있다. 단순히 화가 나는 순간에만 자신의 능력에 지나친 자신감을 갖는지를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출판사인 네덜란드 엘제비어(Elsevie)가 출간하는 학술지 ‘지능 저널’(journal Intelligence) 7월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