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리 와’…파도에 휩쓸릴까 걱정돼 주인 끌고 가는 애완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인의 손녀 안위가 걱정된 애완견은 안전한 곳으로 손녀를 끌고 갔다.



작은 소녀가 바닷물에 휩쓸려 갈까봐 걱정돼 옷을 잡아당기며 곤경에서 구하려는 애완견의 모습이 포착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프랑스 구빌쉬르메르(Gouville-sur-Mer) 근처 바다에서 애완견 마티아시는 주인의 손녀와 함께 수영을 하고 있었다.

소녀는 마티아시 앞에서 조금씩 멀어지며 바다에 몸을 맡겼다. 파도를 맞으며 물놀이를 즐거워하는 소녀와 달리 애완견은 먼 바다와 소녀를 번갈아 응시하며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 즐겁게 물놀이를 하는 소녀와 보호자마냥 불안한 눈빛으로 지켜보는 애완견.



즐겁게 놀고 있던 소녀에게 갑자기 파도가 쏟아졌고, 소녀는 얼떨결에 바닷물을 먹게 됐다. 코앞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마티아시는 수영하기에 너무 위험하다고 생각했는지 물에 젖은 소녀의 상의를 입으로 물고 잡아끌기 시작했다.

해변 가장자리로 끌려가면서도 소녀는 깔깔거리며 재미있어한 반면 마티아시는 완고했다. 바다와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동할 때까지 소녀의 상의를 절대 놓아주지 않았다. 결국 물이 조금 밖에 닿지 않는 모래사장에 다다른 후에야 소녀를 풀어주었다.

▲ 결국 애완견에게 끌려 해변가로 이동한 소녀.



지난 3일 촬영된 이 영상은 온라인에서 10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고,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런 영리한 개가 주위에 있다니 주인은 행운이다. 개가 어른보다 아이를 더 잘 돌본다”라거나 “착한 녀석, 아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충견의 임무를 다하고 있다”, “둘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아름답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