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다 빈치의 ‘모나리자’, 갑상선 질환 환자였을 것”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걸작이자 그림 속 주인공인 모나리자가 생전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았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모나리자는 피렌체의 부호 프란체스코 델 조콘다의 부인이자 본명을 리사 게라르디니오 알려져 있으며, 다 빈치의 그림은 그녀의 나이 24~27세 때의 초상화다. 눈썹이 없고 이마가 넓은 것으로 유명한데, 이와 관련해 다양한 설이 존재한다.

미국 하버드대 브리검여성병원과 캘리포니아대학 산타바바라 캠퍼스 공동 연구진은 그림 속 모나리자의 피부색과 손의 형태, 머리카락 등을 정밀하게 분석한 결과, 모나리자가 생전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그림 속 모나리자의 손에서 붓기가 관찰되며, 머리카락이 매우 가늘고 피부색이 노란색을 띠고 있는데, 이는 갑상선종(Goiter)의 전형적인 증상이다.

갑상선종은 갑상선이 커져서 목 부위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으로, 갑상선호르몬을 만드는 물질인 아이오딘의 결핍으로 나타난다. 갑산성종은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주로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나타나면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피부가 노란 빛을 띤다. 연구진은 모나리자의 머리카락이 가늘거나 이마가 넓은 것은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인한 탈모 때문이며, 손의 부종 역시 같은 질환의 증상이라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브리검여성병원의 맨디프 R. 메헤라 의학 박사는 “모나리자는 그림이 완성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갑상선의 염증 반응 등은 임신의 영향일 가능성도 있다”면서 “특히 당시 이탈리아의 식이 요법을 고려해보면 갑상선호르몬 생성 물질인 아이오딘 섭취가 부족했고 이것이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메이요클리닉 저널’(Journal Mayo Clinic Proceedings)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