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온몸이 붉은색으로 염색된 강아지, 새 보금자리 찾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발견 당시 스칼렛의 모습.



온 몸이 온통 붉은 색으로 염색된 강아지가 동물 보호소에 이송돼 결국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그리스 보이오티아현 시마타리의 한 난민캠프에서 살고있는 강아지 ‘스칼렛’이 구조되는 모습을 공개했다.

거리에서 한 남성과 함께 있는 스칼렛을 발견한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이 개를 보고 깜짝 놀랐다. 붉은색으로 온몸이 염색돼 있었기 때문이다.

스칼렛의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은 “빨간색을 좋아해서 이 강아지를 데려오기 위해 전 주인에게 150유로(약 19만 6000원)를 지불했다”면서 “전 주인은 아테네 오모니아에서 강아지를 샀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붉은 색소가 개에게 해로울 것으로 판단한 운동가들은 남성을 설득해 스칼렛을 보호소로 데려왔다. 그곳에서 수의사들은 “머리에 물을 들이는 염색약이 사용됐으나 다행히 스칼렛이 피부질환에 시달리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는 진단을 내렸다.

▲ 스칼렛의 몸을 깨끗하게 씻기고 있다.



안심한 보호소 직원들은 스칼렛을 깨끗이 씻긴 후, 새 가정을 찾아주었다. 스칼렛의 새 주인은 “스칼렛이 행복한 삶을 살고 있으며, 털에 베인 염료가 완전히 빠지지는 않았지만 상당히 희미해져서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사진을 공유했다.

▲ 한결 밝아진듯한 표정의 스칼렛.



사진=데일리메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