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가 뚝 잘린 아기 코끼리 아프리카서 발견…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긴 코가 잘려나간 아기 코끼리의 모습이 사진과 영상으로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국립공원에서 촬영된 아기 코끼리의 모습을 공개했다.

무리의 도움을 받아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고있는 이 아기 코끼리는 놀랍게도 긴 코가 잘려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끼리의 상징인 코는 생존에 있어 필수적이다. 윗입술과 코가 합쳐진 부위인 코끼리의 코는 10만개가 넘는 근육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마치 손같은 역할을 한다.

코끼리는 긴 코를 사용해 과일 등 먹을 것을 구하며 많은 물을 마시고 몸을 청소하는데도 쓴다. 또한 코끼리는 포식자들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거나 다른 코끼리와 소통하는데도 코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사진 속 아기 코끼리가 무리의 도움을 받더라도 야생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그렇다면 아기 코끼리의 코가 잘린 이유는 무엇일까?

언론은 "악어와 사자같은 포식자들의 공격을 받아 아기 코끼리의 코가 잘렸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면서 "다만 밀렵꾼들이 놓은 덫에 걸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