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깨끗한 홍해 어류도 플라스틱 쓰레기 오염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플라스틱 쓰레기(해양 쓰레기) 먹는 거북이(사진=자료사진)



지구상에서 가장 깨끗한 청정해역으로 알려진 홍해(Red Sea) 마저도 쓰레기의 위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

사우디아라비아 킹압둘라과학기술대학(KAUST) 연구진은 홍해에서 무작위로 채집한 26종(種)의 어류 178마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마리 중 1마리 꼴로 위장에서 소화되지 않은 미세 플라스틱 잔해가 발견됐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합성 섬유에서 나온 플라스틱이었다.

세탁 과정에서 흘러나온 미세 플라스틱이 하수처리시설을 통해 바다로 흘러가고, 이를 물고기가 마시면서 체내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축적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전 지구의 바다 중에서도 가장 깨끗한 해역으로 알려진 홍해도 플라스틱 쓰레기에서 더 이상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경고가 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가 흔히 볼 수 있는 물고기뿐만 아니라 청정해역에서 사는 보기 드문 물고기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면서 “이렇게 플라스틱 쓰레기를 삼킨 물고기를 인간이 사서 먹게 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이어 “플라스틱을 함유하고 있는 합성 섬유는 다양한 해양서식지에 존재하며, 이것이 결국 홍해의 해양 오염까지 유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문가들은 해양에서 발견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80%가 육지에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한다. 일단 플라스틱이 해양으로 들어가면 해류로 흘러가거나 해저에 가라앉아 천천히 더 작은 알갱이로 분해된다.



이들은 해양 생물이 먹는 먹이와 크기가 비슷하기 때문에 해양 생물이 먹을 가능성이 크고, 체내에서 소화관을 막거나 다치게 할 수 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해양오염학회지(Marine Pollution Bulletin)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