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철거 극장 바닥에 숨겨진 ‘로마시대 금화’ 무더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의 한 폐극장 철거 현장에서 5세기 때 주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화가 무더기로 발견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9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현지언론을 인용해 지난 5일 이탈리아 북부 코모에 있는 크레소니 극장 철거 현장에서 발견된 오래된 용기 속에 로마제국 시대에 주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화가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금화는 연대 결정을 위한 조사 이후 박물관에 보관될 예정이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에 발견된 금화들에는 수백만 유로의 가치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고고학자 루카 리날디는 현지언론 ‘쿠이 코모’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금화는 상품이 아니므로 정확한 가치를 말할 수 없지만, 확실히 이번 발견은 이례적이므로 그 가치를 헤아릴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5세기 때 만들어진 이 금화들은 보존 상태가 너무 좋아 연대 결정조차 매우 빠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베르토 보니솔리 이탈리아 문화부장관은 “우리는 이번 발견이 얼마나 가치가 있는지 아직 알지는 못한다"면서 "다만 이 지역은 실제로 보물이 넘쳐나는 곳으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금화가 발견된 크레소니 극장은 1870년 문을 연 뒤 1997년 문을 닫았으며 얼마 전부터 호화 주택을 짓기 위해 철거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가 발굴을 진행해야 하므로 철거 공사는 잠정 중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이탈리아 문화부/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