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수심 7000m에 사는 신종 ‘고스트 물고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루-칠레 해구 수심 6500~7000m 심해에 사는 신종 꼼치류

수심 6500~7000m의 깊은 바다에 사는 신종 물고기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뉴캐슬대학 연구진이 태평양 남동부에 있는 페루-칠레 해구에서 찾은 어류 3종은 꼼치(Snailfish)의 한 종류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는 신종으로 확인됐다.

페루-칠레 해구의 수심은 약 8000m로 알려져 있으며, 신종 꼼치 3종이 발견된 지점은 무려 6500~7000m의 심해에 달한다.

이들 신종 꼼치류는 마치 젤리와 같은 투명한 몸을 자랑해, 이를 발견한 연구진 사이에서는 ‘고스트 물고기’(유령물고기)로 불리기도 한다. 뾰족한 이빨이나 오싹하게 튀어나온 눈이 돋보이는 다른 심해어들과 달리, 매끈하고 길고 젤리같은 몸을 가진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 신체 내부는 방향을 탐색하는데 필요한 장기를 위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이 서식하는 깊은 바다는 먹이가 많지 않고 빛이 부족한 혹독한 환경이다. 하루 종일 빛이 전혀 들지 않고, 수온도 0℃에 가깝지만, 이 가운데서도 이 신종 꼼치들은 먹이사슬의 상위에 있다. 대체로 심해 갑각류와 새우 등을 잡아먹는 것으로 연구결과 확인됐다.

연구진은 “심해 환경을 탐색하기 위해 100시간가량의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면밀히 분석하던 중, 지금까지 공개된 적이 없는 새로운 물고기 3종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식자들조차 도달할 수 없는 초 심해에 살기 때문에 외부의 방해 없이 진화가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말랑말랑한 젤라틴 구조의 몸은 이들이 극도의 수압을 견뎌내기에 적합하며, 신체 중 가장 단단한 구조는 뼈와 이빨”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신종 꼼치들이 경쟁자가 없는 곳에서 사는 먹이사슬 최상위의 동물이기 때문에 매우 활동적이고 먹성이 좋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3종의 신종 꼼치에게 ‘블루’(Blue), ‘핑크’(Pink), ‘퍼플’(Purple)이라는 이름을 붙였으며, 자세한 연구결과는 이번 주 뉴캐슬대학에서 열리는 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