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악천후로 발묶인 여객기 승객위해 피자 40판 주문한 기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장 레인스가 공항 터미널 밖에서 기다리고 있는 탑승객들에게 피자를 나눠주고 있다.



미국의 한 비행기 조종사가 우회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들에게 피자를 제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FOX뉴스, NBC에 따르면, 지난 6일 목요일 밤 로스앤젤레스에서 댈러스/포트워스로 가던 아메리칸 항공 2354편 비행기가 텍사스 주 위치토플스 시에 있는 작은 공항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극심한 폭풍우가 비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해 안전하게 지역 공항에 착륙한 것이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비행기 탑승객 159명은 비행기가 다시 출발하는 금요일 아침까지 밤새 그 곳에 머물러야했다.

오도 가도 못하게 된 탑승객들이 피곤하고 지진 기색을 보이자, 기장 제프 레인스는 낙담한 승객들을 달래기 위해 직접 나섰다. 근처 피자 가게에 전화를 걸어 피자 40판을 공항으로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배달 차량이 도착하자 레인스는 터미널 밖에서 기다리는 승객들 사이를 오가며 일일이 피자를 전달했다. 그들은 기장의 세심한 배려에 위안을 얻었다.

조쉬라는 이름의 남성은 “항공 2354편 기장이 기상 악화로 지역 공항에 갇힌 모두에게 피자를 주었다. 이런 경우는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관련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고, 이를 시청한 네티즌들은 입을 모아 기장의 사려 깊은 마음씨를 칭찬했다.

이에 레인스는 “이는 내가 아닌 우리 팀의 노력이었다. 동료들 없이는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피자를 나눠줄 동안 부기장은 회사 측 직원들과 상황을 정리 중이었고, 승무원들은 항공기 카트로 승객들에게 물, 주스와 탄산음료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메리카 항공은 FOX뉴스를 통해 “아메리칸 항공 탑승 승객들을 항상 소중히 생각하는 자사 직원들을 자랑으로 여기고 있다”며 “그런 직원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행운”이라고 밝혔다.

사진=페이스북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