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남녀 모두 결혼상대 찾을 때 부모 닮은 사람 선호”(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녀 모두 결혼상대 찾을 때 부모 닮은 사람 선호”



남녀 모두 결혼 상대를 찾을 때 자기 부모와 닮은 사람과 만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남녀 모두 배우자를 찾을 때 부모와 닮은 사람을 만나는 경향이 있지만, 이는 어린 시절을 행복하게 보낸 경우에만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코 프라하대 연구진은 이성애자인 성인남녀 1900여 명을 대상으로 과거나 현재의 연애 관계를 조사했다. 그리고 이들 연구자는 각 참가자의 애인과 부모의 눈과 머리카락 색깔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여성은 아버지와 같은 눈이나 머리카락 색깔을 지닌 남성을 장기적인 배우자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 역시 어머니와 같은 눈이나 머리카락 색깔을 지닌 여성을 배우자감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카렐 클레이스너 박사는 “이는 ‘각인’ 효과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람은 부모의 특징을 내면화해 종종 무의식적으로 부모와 비슷한 신체 특징을 지닌 사람을 배우자로 선택하려 한다는 것이다. 기존 연구에서도 사람은 태어나 처음 친밀한 관계를 맺은 대상이 부모이므로 이들과 비슷한 사람에게 매력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부모처럼 보이는 배우자를 선택함으로써 이전 세대 가족과 비슷해 보이는 아이를 낳을 가능성은 더 커진다. 이는 가족의 혈통을 강하고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동물들에서도 관찰되는 ‘무의식적인 진화 선택’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경향은 어린 시절을 행복하게 보낸 경우에만 해당했다. 만일 어린 시절을 불행하게 보냈다면 부모를 닮은 사람을 피할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한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집에서 살지 않았던 여성들은 아버지와 같은 눈이나 머리카락 색깔을 지닌 미래의 남편을 선택할 가능성이 작았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눈과 머리카락 색깔에 관해 사람들은 선호하는 유형이 있으며 비(非)무작위로 특정한 특징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는 각인 같은 효과가 배우자 선택을 조절하는 데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결론지었다”고 보고했다.

또 “만일 부모가 같은 눈 색깔을 공유하면 더욱 강한 부모-배우자 유사성이 드러났다. 이는 장기적인 배우자 선택이 단기적인 짝 선택보다 덜 임의적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면서 “개개인은 단기적인 짝이 장기적인 배우자보다 진화적으로 덜 중요하므로 단기적인 짝에 대해서는 실험적인 행동을 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진화와 인간행동 저널’(Journal Evolution and Human Behaviour)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