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몰래 술 마신 뒤 소변 담아놓는 英관광객에 뿔난 호텔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사진=123rf.com)



스페인의 한 유명 휴양지의 호텔들이 객실 내에서 미니바를 완전히 없애는 초강수를 뒀다.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일부 영국 관광객 때문이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남동부 휴양지인 코스타 블랑카의 호텔 몇 곳은 최근 호텔 객실을 이용하는 투숙객들을 위한 미니바를 완전히 없애기로 결정했다.

이곳 호텔을 찾는 영국인 여행객 3명 중 1명 꼴로 미니바에 있는 음료와 술을 마신 뒤 빈 병을 소변이나 물로 채워넣는 몰상식한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호텔 측은 ‘일부 여행객 때문’이라고 말했지만,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부 여행객의 대다수는 영국 국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영국 여행객들은 값비싼 호텔 미니바 이용금액을 내지 않기 위해, 음료와 술을 마신 뒤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

영국인들에게 유독 인기가 많은 코스타 블랑카의 호텔들은 담합해 미니바를 모두 없애기로 결정하고, 대신 투숙객들에게 호텔 로비 등에 있는 자판기를 이용할 것을 권하기로 했다.

코스타 블랑카 호텔 연합 측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영국인 관광객은 (여행업계에서) 가장 나쁜 짓을 하는 사람들”이라면서 “그들은 병에 소변을 가득 채우고 나갔고, 우리 직원들은 항상 그것을 발견한 뒤 치워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현지 호텔 연합측의 조사에 따르면 여전히 코스타 블랑카의 호텔 객실에서 샤워 타월이 없어지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아침식사로 제공되는 뷔페에서 음식을 잔뜩 싸들고 나가 하루 종일 이것으로 식사하는 여행객들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