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21층 아파트서 키우던 개와 고양이 던져버린 주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성은 아내의 임신을 이유로 아파트 고층에서 애완동물 두 마리를 던져버렸다.



중국에서 한 남성이 아내와 말다툼 끝에 키우던 애완동물들을 아파트 21층 창문 밖으로 내던져 큰 비난을 받고 있다.



12일 중국 일간 신경보망(新京报网)에 따르면, 남서부 충칭 시 사핑바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사는 남성은 최근 아내가 임신을 하게 되자 애완동물로 키우던 골든 리트리버 개와 고양이를 없애고 싶었다.

그는 아내가 출산 후 아기와 함께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을 원치 않았고, 결국 자신의 입장과 다른 아내와 말다툼을 벌였다. 부부의 싸움은 개와 고양이가 아파트에서 떨어져 숨지면서 끝이 났다.

주민 첸씨는 지난 6일, 개와 고양이가 아파트 단지 풀밭에 싸늘한 사체로 누워있는 것을 발견했다. 첸씨는 “남성과 개가 같이 있는 모습을 종종 봤기에 그의 애완견임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다”면서 “숨진 고양이는 심지어 임신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 주민들이 발견한 애완동물의 사체.



처음에 첸씨는 사고사라고 생각해 즉시 소셜 미디어와 주인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주인은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고, 아파트 주민들이 주인의 집으로 직접 찾아갔을 때도 그는 문조차 열어주지 않았다.



의심스런 개 주인의 행동과 개의 목줄, 밥그릇도 함께 떨어져 있는 것을 본 주민들은 단순한 사고가 아닐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또한 그가 동물의 사체 처리 또한 거부해 주민들이 동물들을 근처에 묻어주었다. 결국 주민들은 이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후 남성은 아파트에 ‘이 사건은 명백한 사고였으며 잘못을 반성한다’는 안내문을 붙였다.

그러나 주민들은 “인간으로서 근본은 생명을 존중하는 법을 아는 것”, “만약 누군가 떨어지는 동물에 맞으면 어떻게 됐을까?“라며 그의 행동에 대해 비난을 쏟아 부었다.

한편 경찰은 해당 남성에 대해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는데, 이는 중국 본토 내에 동물학대에 대한 구체적인 처벌조항이 없기 때문이다.

사진=피어비디오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