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지구를 구할 ‘플라스틱 먹는 곰팡이’ 연구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해외 연구진이 지구 환경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어치우는 곰팡이를 연구하고 개발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큐 왕립식물원은 이번 주 각국 전문가들과 함께 학술회의를 열고 플라스틱을 먹어 치우는 곰팡이의 보존 및 이용 방법에 관한 연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플라스틱을 먹는 곰팡이는 지난해 9월 파키스탄의 쓰레기 더미에서 우연히 발견됐다. 당시 연구에 따르면 곰팡이의 효소가 플라스틱의 성분 중 하나인 폴리에스터와 폴리우레탄을 분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큐 왕립식물원 측은 “플라스틱을 분해하는(먹어치우는) 곰팡이의 유전자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아는 곰팡이의 능력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면서 “플라스틱을 먹는 곰팡이의 개발은 5년 내에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현재까지 확인된 곰팡이 종류는 전체의 5% 미만으로 추정되며,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약 2000종의 곰팡이가 새롭게 발견됐다.

전문가들은 이 곰팡이를 이용할 경우 일반적으로 수 십 년에서 수 백 년 가까이 걸리는 플라스틱 분해가 단 몇 주일로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런 곰팡이의 능력을 이용하면 청정연료를 개발하거나 방사능 등으로 오염된 지역을 정화하는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