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1만 3000년 전, 역사상 가장 오래된 ‘맥주 양조장’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맥주 양조의 역사 사진=123rf.com

▲ 라케펫 동굴에서 1만 3000년 전 맥주 양조 흔적을 살피는 고고학자들(사진=고고학저널)

인류가 술을 만들기 시작한 역사가 예상보다 훨씬 이른 1만 3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AFP 등 해외 매체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스탠포드대학과 이스라엘 하이파대학 공동 연구진은 이스라엘 북서부 하이파지역에 있는 라케펫 동굴(Raqefet cave)에서 고대 나투피안(Natufian)이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양조장 흔적을 찾았다.

나투피안 혹은 나투프인이라고 부르는 이들은 기원전 약 1만 4500년 전에 시작된 나투프 문화를 일군 고대인이다. 나투프 문화는 농업사회가 아니었지만 몇몇 곡물의 재배를 시도한 흔적이 있으며 정착생활을 했다.

이번에 공개된 유적지는 1만 3000년 전 당시 나투피안들이 동굴에서 술을 양조했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그동안 인류가 맥주 양조를 시작한 것은 5000여 년 전이라고 여겼지만, 이번 발견을 통해 훨씬 이전부터 맥주 양조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당시 이들이 꽃이나 곡물을 땅에 묻어 스프와 비슷한 액체를 만들었는데, 이는 현존하는 맥주 등 술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하지만 발효시켜 만든다는 점과 알코올 성분이 포함돼 있다는 점 등으로 미뤄 현존하는 술과 상당히 유사한 성격을 지녔다.

연구진은 분쇄기 역할을 한 절구 형태의 구덩이 3곳을 발견했으며, 이중 두 곳은 곡물을 저장하는 장소로, 나머지 한 곳은 재료를 빻고 이를 발효시키는 양조장의 역할을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각각의 구덩이에는 귀리와 아마 등 다양한 곡류와 녹말 및 식물석(식물의 조직) 입자도 발견됐다.

세 구덩이 모두 깊이가 40~60㎝정도였으며, 당시 나투피안들은 이렇게 양조한 술을 집단 전체가 참여하는 행사나 장례식과 같은 특정 의식에서 함께 나눠마셨던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역사상 가장 오래된 양조장의 발견은 인류의 농경문화가 시작되기 훨씬 이전부터 양조기술이 발달했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학술지 ‘고고학저널(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10월호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