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미녹시딜보다 효과…KAIST, 레이저 탈모 치료 기술 개발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이저 치료를 받은 쥐(가운데)는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은 쥐(왼쪽)와 미녹시딜 치료를 받은 쥐(오른쪽)보다 더 빠르고 더 길고 더 넓은 부위에서 털이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탈모 치료법보다 효과적인 레이저 치료 기술을 한국의 과학자들이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건재 신소재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이 자체 개발한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패치를 사용해 탈모 쥐들의 발모 자극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탈모가 있는 쥐들을 세 그룹으로 분류하고 첫 번째 그룹의 등에 이른바 ‘광자극기’(photostimulator)로 불리는 마이크로 LED 패치를 부착했다. 이 패치는 한 칩당 900개의 적색 마이크로 LED로 구성돼 있으며 소재가 유연해 수직으로도 빛을 비출 수 있다. 적색 LED를 채택한 이유는 적색 빛이 피부 침투에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 탈모가 있는 쥐들에게 마이크로 LED 패치를 적용하는 과정.



마이크로 LED 패치를 부착한 첫 번째 그룹은 총 20일의 실험 동안 하루 15분씩 레이저 치료를 받았다. 두 번째 그룹은 처방전 없이도 구매할 수 있는 미녹시딜로 치료를 받았다. 이 약물은 더 많은 산소와 영양분을 모낭에 도달하게 해 혈관을 넓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그룹은 치료 없이 방치됐다.

그 결과, 레이저 치료를 받은 쥐들은 아무런 치료도 받지 못한 쥐들은 물론 미녹시딜 치료를 받은 쥐들보다도 더 빠르고 더 길고 더 넓은 부위에서 털이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연구에서도 레이저 치료는 모낭을 자극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과도한 전력 소모 탓에 기기 자체의 비용이 비싸고 발열 현상이 있어 화상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장치는 면적당 거의 1000분의 1 정도로 전력 소모가 작고 발열도 적어 열 손상을 입을 가능성도 없다.

이 패치는 내구성 면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1만 회까지 패치를 구부렸다가 폈지만 손상은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패치가 상용화되면 25세 이전에 탈모가 시작된 남성 환자들 중 25%에게서 효과가 있으리라 추정한다. 그리고 조만간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이 패치는 상처 치유 촉진과 여드름 완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돼 관련 연구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회(ACS)가 발간하는 나노과학 학술지 ACS 나노(ACS Nano)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ACS Nano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