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계급이 달라서…임신한 아내 앞에서 무참히 살해된 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내와 함께 길을 가던 남편은 괴한에게 습격을 당했다.



한 남성이 임신한 아내가 보는 앞에서 괴한에게 잔인하게 습격을 당해 사망했다.



인도 더뉴인디아익스프레스, 더 힌두 등 현지 매체의 16일자 보도에 따르면, 남성 쿠마르 프라나이(24)는 텔랑가나 주 하이데라바드시 근처에서 변을 당했다.

지난 14일 프라나이는 임신한 아내 암루타 바사나(23)와 함께 병원을 들렀다 집으로 향하는 길이었다. 그때 프라나이 뒤쪽으로 칼을 든 괴한이 서서히 다가왔다. 괴한은 프라나이의 목덜미를 가격했고, 무방비상태였던 프라나이는 바닥에 털썩 쓰러지고 말았다. 아내 암루타가 필사적으로 괴한을 막으려 했지만 그는 프라나이의 머리에 또 한 차례 치명타를 가했다.

▲ 날이 넓고 무거운 칼인 마체테를 든 남성이 부부의 뒤를 따라가고 있다.



아내가 고통스러워하는 남편을 도와줄 사람들을 부르러 병원 안으로 달려간 사이 괴한은 칼을 던져버리고 현장을 떠났다. 프라나이는 병원 의료진들의 노력에도 결국 의식을 찾지 못하고 얼마 안가 숨졌다.

경찰은 근처에 설치된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를 바탕으로 조사를 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을 부부가 서로 다른 계급 출신이었기에 일어난 명예살인으로 보고 있다. 명예살인은 집안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가족 구성원을 죽이는 관습을 말한다.

아내 암루타는 인도 카스트 계급 가운데 농부와 상인으로 구성된 세 번째 계급인 바이샤에 속한 반면, 프라나이는 최하계급에 속하는 달리트 기독교인이었다. 두 사람은 가족의 뜻을 어기고 올해 1월에 결혼했는데 7개월 후 프라나이 가족에게만 부부 사이를 인정받았다.

▲ 가족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한 두 사람.



경찰서장 스리니바스는 “그들이 8월에 결혼식 피로연을 열었을 당시 연회장에 경찰관들을 배치했다. 그 덕분인지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면서도 “암루타 아버지에 대해 미심쩍은 구석이 있어 커플에게도 위험성을 알렸다. 공격의 배후를 조사 중이지만 아직 아무도 체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더힌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