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불길 치솟는 링 넘다 경련 일으킨 서커스 호랑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경련 일으킨 호랑이를 본 일부 관객들은 비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불길이 치솟는 링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건너던 서커스 호랑이가 그 두려움과 스트레스, 통증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안타까운 장면이 포착된 것은 러시아 마그니토고르스크에서 펼쳐진 한 서커스 공연장이다. ‘제나’라는 이름의 6살 된 암컷 호랑이는 이날도 어김없이 다른 호랑이와 함께 서커스 무대에 올랐다.

공연 중이던 제니는 관객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갑작스럽게 움직임을 멈췄고, 앉은 채 뒷다리를 들어 올리고 경련을 시작했다. 다리는 부들부들 떨렸고, 사육사가 채찍으로 제니를 일으키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그러다 결국 제니는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난간에서 떨어져 버렸고, 온 몸의 경련은 계속됐다. 놀란 사육사가 결국 공연을 중단했고, 제니에게 물을 뿌리는 등 정신을 차리게 하려 애쓰기 시작했다.

다행히 현장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당시 호랑이가 파이어링(Fire ring)을 건너다 정신을 잃고 경련을 일으키는 모습을 본 어린 관객들은 두려움과 충격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해당 호랑이가 파이어링을 넘는 과정에서 느낀 두려움과 스트레스 등으로 경련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했지만, 서커스단 측은 혈당 수치가 떨어져 갑작스럽게 정신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해당 호랑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보인 사육사의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당시 사육사는 경련을 보이며 정신을 잃은 호랑이의 꼬리를 잡고 난간에서 끌어내렸는데, 아픈 호랑이를 학대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이에 해당 사육사는 “200㎏이 넘는 호랑이를 혼자 옮기긴 힘들었다. 게다가 이 호랑이가 약해진 상태라는 것을 다른 호랑이들이 알아채면 공격을 가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 빨리 옮기려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다행히 제니는 얼마 지나지 않아 경련을 멈추고 정신을 회복했지만 일각에서는 동물학대 의혹을 제기했다. 현장에 있던 일부 관객들이 경련을 보이는 호랑이의 모습을 비웃거나 크게 웃는 등 비인간적인 태도를 보인 사실도 비난의 대상이 됐다.

한편 해당 사건을 보도한 영국 익스프레스는 이 호랑이가 며칠 지나 또 다시 같은 서커스 무대에 올랐으며, 이를 두고 동물을 학대하는 서커스가 법적으로 금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