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지하철 ‘쩍벌남’들을 표백제로 응징한 여대생(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러시아의 20대 여대생이 지하철에서 심하게 다리를 벌리고 앉아있는 남성 승객들을 응징하는 모습의 동영상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안나라는 이름의 20세 여대생은 러시아 수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지하철을 타고 다니며 일명 ‘쩍벌남’에게 응징을 가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여성은 평소 대중교통에서 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아 다른 자리를 침범해 옆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남성을 뜻하는 ‘쩍벌남’에 불만을 가지고 있었고, 이러한 행위를 성별에 따른 공격적인 행동으로 인식해 왔다.

지하철에서 쩍벌남을 마주친 이 여성은 곧바로 자신이 준비한 표백제를 예고 없이 남성의 옷에 뿌렸다. 이 표백제는 해당 남성들의 옷을 얼룩지게 만들었고, 그녀는 이것이 예의에 어긋난 행동을 하는 ‘쩍벌남’에게 남겨지는 오명이라고 해석했다.

영상 속 여성의 표백제 응징을 받은 남성들은 매우 놀라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거나 어찌할 줄 모르는 표정으로 그녀를 가만히 바라보기도 했다. 또 다른 남성은 그녀를 쫓아나가 화를 내거나 공격적인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스스로를 여성권익을 위한 사회활동가라고 소개한 그녀는 해당 영상을 공개하면서 “(쩍벌남들을 응징하는) 나의 캠페인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다리를 쩍 벌리고 앉아 피해를 주는 모든 남성들에게 행동 규범을 일깨워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에서는 해당 비디오가 의도된 연출이라는 의혹도 나왔지만, 이 여성은 “나의 모든 행동은 완벽한 실제”라면서 의혹을 일축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