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날씬해진 모습 ‘상상’ 하는 것만으로도 살 빠진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몸이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영국 포츠머스대학 연구진은 ‘기능적 상상 훈련’(functional imagery training, FIT)이 사람의 몸무게에 어떤 변화를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진은 BMI(체질량지수)가 25이상 과체중인 성인 114명을 실험참가자로 모집한 뒤, 이중 A그룹인 54명에게는 기능적 상상 훈련을, B그룹인 남은 55명에게는 동기부여 강화 상담(motivational interview,MI)을 실시했다.

기능적 상상 훈련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자신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상상하는 방법으로, 살을 빼면 어떤 모습이 될지, 살을 뺀 뒤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사람들과의 대화 방법이나 사회생활이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를 끊임없이 떠올리게 한다.

반면 동기부여 강화 상담은 다이어트를 왜 하는 것인지에 대한 동기를 강화하는데 주력한다.

기능적 상상 훈련에 속하는 A그룹은 연구진과 함께 레몬과 관련한 식이요법과 운동을 상상하게 했다. 연구진은 A그룹에게 레몬을 보고, 만지고, 이를 주스로 만들어 마시는 상상을 하게 했고, 더불어 이를 통해 실험참가자들의 몸이 더 날씬해지는 상상을 하도록 했다.

연구진은 “기능적 상상 훈련에 속한 그룹에게는 단순히 살이 빠진 모습만 상상하게 하는게 아니라, 살이 빠지면 할 수 있는 일과 살이 빠지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 등을 구체적으로 떠오르게 했다”면서 “몸의 감각을 통해 소리와 모양 냄새 등까지 떠올리게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동기부여 강화 상담에 속한 B그룹과는 왜 살을 빼려고 하는 것인지에 대한 동기와 관련해 주로 이야기를 나눴다.

실험참가자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동시에 12개월간 동일한 횟수로 연구진과 기능적 상상 훈련 또는 동기부여 강화 상담을 했다.

그 결과, 실험이 시작된 지 6개월 후 A그룹의 몸무게는 평균 4.1㎏, 허리둘레는 7㎝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B그룹의 몸무게는 평균 0.7㎏, 허리둘레는 고작 2.4㎝ 줄어있었다.

12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더욱 큰 차이를 보였다. 기능적 상상 훈련을 한 A그룹의 경우 몸무게 평균 6.4㎏, 허리둘레 9.1㎝가 감소했지만 동기부여 강화상담 그룹은 도리어 6개월 전보다 체중과 허리둘레가 약간씩 높아져 있었다.

연구진은 “다이어트에 성공해서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이는 다이어트를 지속하게 도와주는 원동력이 될 뿐만 아니라 더욱 큰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비만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