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반려견 침에 감염, 사지절단男 “여전히 개 사랑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지 절단수술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주인과 그를 반기는 반려견



반려견의 침에 든 세균 탓에 팔다리 일부를 절단해야 했던 남성, 다시 개를 품에 안을 수 있을까.

미국 위스콘신 주(州)에 사는 그렉 맨투펠(48)은 지난 6월 말 구토와 설사 등 독감 증상 및 팔과 다리의 멍 흔적이 나타나자 병원을 찾았다가 세균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캡노사이토파가 카니모르수스’(capnocytophaga canimorsus)라는 병원균에 감염돼 패혈증으로 이어졌고, 결국 병원을 찾은 지 일주일 만에 팔과 다리 일부를 절단해야 했다.

당시 의료진은 “환자가 개의 침에 감염된 것 같다”고 밝혔고, 다른 전문가들 역시 개가 물거나 핥는 과정에서 침을 통해 해당 병원균에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수술과 치료를 시작한 지 3개월여가 지난 최근, 맨투펠은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는 건강했던 그를 한 순간 장애인으로 만든 반려견 ‘엘리’가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자신을 팔다리를 앗아간 반려견을 미워하고 멀리할 법도 하지만 맨투펠은 달랐다. 도리어 병원에서 지내는 3개월 동안 단 한 번도 반려견을 보지 못한 것이 서운했고, 그래서 퇴원하자마자 엘리를 보기 위해 한걸음에 집으로 달려갔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번 일로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고, 결국은 살아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 매우 감사하다”면서 “병원에서 나온 순간부터 반려견이 보고 싶어 견딜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번 일로 사람들이 개를 두려워하지 않길 바란다. 왜냐하면 이 일은 그저 내게 일어난 일일 뿐이기 때문”이라면서 “(팔다리를 잃은 것은) 매우 슬픈 상황이지만, 이건 개의 잘못이 아니다. 그렇기에 나는 여전히 개를 너무나도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반려견에 의해 팔다리를 잃고도 여전히 개에 대한 사랑을 감추지 못하는 맨투펠은 퇴원 직후에도 반려견 엘리와 한 공간에서 생활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마치 주인의 아픈 몸을 보살피듯, 맨투펠에게 살포시 기대 있는 반려견 엘리의 모습을 담고 있다.

맨투펠은 현재 아내의 도움을 받아 꾸준히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