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시속 1200㎞’ 초고속 진공열차 하이퍼루프 실물 최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꿈의 교통수단’으로 불리는 초고속 진공열차 하이퍼루프의 실물 크기 시제품이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미국 하이퍼루프 개발사인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가 지난 2일 스페인 엘푸에르토데산타마리아에서 시제품 ‘킨테로 원’(Quintero One)을 공개했다.



실제로 사람이 탈 수 있는 실물 크기의 하이퍼루프가 공개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HTT의 공동창업자인 비밥 그레스타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는 2019년에는 실제로 사람을 태울 준비를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HTT가 공개한 시제품은 길이 약 32m, 중량 약 5t으로, 내구성이 매우 높은 2층 구조의 스마트 복합 소재로 만들어졌다. 외관 설계는 영국의 프리스트 맨굿이 맡았으며 내장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승객은 최초 28명에서 최대 40명까지 태울 계획이다.

한편 하이퍼루프는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의 몽상 같은 프로젝트에서 시작됐으며 공기압의 압력차를 이용해 최고속도는 음속과 맞먹는 시속 1200㎞에 달한다. 이에 따라 서울에서 부산까지 16분 정도면 주파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HTT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