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연장에서 여성 관객 엉덩이 몰래 찍는 경찰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른쪽 사진에서 경찰관은 휴대전화 촬영 모드로 여성의 뒷모습을 찍고 있다.



공연장에서 한 경찰관이 여성 관객 뒷모습을 몰래 찍다가 덜미를 잡혔다.



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공연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 보안과 안전 확보에 엄격해야할 경찰관이 한 관객에게 너무 지나친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지난 2일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 있는 실내경기장 도요타 센터에서 가수 드레이크의 콘서트가 열렸다. 당시 콘서트장에서 근무 중이던 한 경찰관이 자신의 임무를 망각한 채 무대 옆에 있는 여성 관객의 엉덩이를 휴대전화로 찍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댄스 무대 옆에서 공연을 즐기고 있던 여성은 이 사실을 전혀 알아채지 못했다. 경찰관은 해당 여성이 자신의 앞에 불과 몇 미터 정도 떨어져 서있는 동안에도 대담하게 자신이 찍은 사진을 감상했고, 휴대전화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 여성을 찍은 사진을 누군가에게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관의 엉큼한 행위는 결국 또 다른 여성 관객 칼리스 윌리엄스에 의해 발각됐다. 그 행위를 영상으로 촬영한 윌리엄스는 “경찰관이 뻔뻔스럽게 여성의 사진을 찍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여성의 엉덩이 쪽으로 카메라 렌즈를 확대했다”면서 “자신이 손쉽게 찍은 사진에 감탄해하며 누군가에게 사진을 전송하는 것 같았다”고 분노했다.



이어 “사진에 찍힌 여성이 한 명인지 여러 명인지 알 길이 없다”면서 “피해 여성이 늘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가 찍은 영상이 논란이 되자 휴스턴 경찰청은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대변인은 “우리는 영상의 존재에 대해 알고 있다. 정식으로 고소장을 받지는 않았지만 내부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는 즉시 관련 부서는 시정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