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와글와글+] 비행기 통로에서 아이에게 용변보게 한 여성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승객들 앞에서 아이가 변기에 앉아 용변을 보고 있다.



한 여성이 비행기 통로에서 아이에게 유아용 변기를 사용하도록 한 일을 두고, 이에 대해 잘잘못을 가리기 위한 뜨거운 논쟁이 인터넷에서 벌어졌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3일 비행기 내 민폐승객들의 사연을 게재하는 ‘진상 승객’(Passenger Shaming) 페이스북 계정과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다른 승객들로부터 몇 걸음 떨어진 곳에서 유아용 변기를 사용하는 아이와 아이를 붙잡고 쪼그려 앉은 엄마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아이 엄마는 탑승 시 아기용 변기를 가져왔고, 비행 도중 그것을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통로에 내려다 놓았다.

이 장면을 목격한 승무원이 아이 엄마에게 “여기서 이런 행동을 하시면 안 된다. 비어있는 화장실을 사용해 달라”고 주의를 주었지만 아이 엄마는 “무슨 상관이냐”고 대답하며 자리를 뜨지 않았다.

해당 사진은 현재 1만 건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하며, 논쟁과 함께 화제를 몰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비행기 뒤쪽으로 몇 발자국 걸어가서 화장실로 갔으면 될 일이다”, “불쾌하고 비위생적이다”라거나 “밀폐된 공간에서 다른 사람에 대한 존중이나 배려가 없는 무례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대부분은 “비행기 화장실이 너무 작아 유아용 변기와 엄마까지 들어갈 수 없다. 기저귀 갈기도 힘들다”, “어른보다 생리현상을 잘 참을 수 없는 어린아이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생각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해할 것”이라며 동정어린 태도를 보였다.

육아 전문가 수 앳킨스는 “육아는 힘든 일이다. 부모들은 손가락질이 아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하는 이들에게 수치심을 주거나 비난하는 일 대신 돕는 것은 어떨까”라는 의견을 전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