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동생 잔소리에…캐나다 남성, 15억 당첨 복권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동생의 잔소리로 옷장을 정리하던 중 재킷 안주머니에서 지난해 말 샀던 복권 1장을 발견한 캐나다 남성이 우리 돈으로 무려 15억 원이 넘는 거액 복권에 당첨됐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CBC방송 등 현지언론은 몬트리올에 사는 그레고리오 데상티스가 175만 캐나다달러(약 15억 3000만 원)에 당첨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상티스는 '정리좀 하라'는 여동생의 잔소리가 없었다면 옷장 속을 살펴볼 생각조차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복권은 지난해 12월 구매한 것으로 만일 올해 12월이 지난 뒤에 발견했으면 당첨금을 한 푼도 받지 못 할 뻔했다.

1970년대부터 복권을 구매해왔다는 그는 지금까지 최고 당첨 금액이 2000년대 전반에 맞춘 4000캐나다달러(약 350만 원)였다.

데상티스는 "처음에는 당첨 금액이 1750캐나다달러(약 153만원)로 생각했기에 실제 당첨 금액을 알았을 때 심장이 멎는 줄 알았다"면서 "당첨금으로 노후 자금을 충당하는 것 외에 조카를 데리고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지언론은 데상티스가 옷장을 정리하라고 잔소리한 여동생에 관한 언급은 하지않았다고 전했다.

사진=퀘벡복권협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