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졸음운전, 음주운전만큼 위험”…4시간도 못자면 사고위험 15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졸음운전, 음주운전만큼 위험”…4시간도 못자면 사고위험 15배



수면 부족에 따른 졸음운전이 음주운전만큼 위험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자동차협회(AAA) 교통안전재단 연구팀의 최신 연구에서 수면 시간이 4시간 미만인 운전자는 음주 운전자만큼 사고를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 내 도로 교통사고 자료 6840건을 검토했다. 이들 자료에는 앞서 진행한 연구의 일환으로 미국 교통국 조사관들에 의한 사고 운전자들의 심층 인터뷰가 담겨있다.



연구팀은 이런 자료에서 운전자들을 교통사고를 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는 두 그룹으로 분류했다.

과실이 있는 운전자는 사고를 일으킨 오류나 행동 또는 행동 부족이 있는 사람들이었다. 브레이크 고장이나 열악한 사회기반시설 같은 외부 요인에 따라 사고가 일어난 운전자들은 과실이 있는 것으로 간주되지 않았다.

조사 결과, 수면 시간이 7시간 이하인 운전자들은 권장 수면 시간인 7~9시간을 지킨 운전자들보다 교통사고에 관한 과실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 위험은 수면 시간이 줄어들수록 커졌다. 수면 시간이 6시간, 5시간, 4시간인 운전자들이 사고를 일으킬 확률은 각각 1.3배, 1.9배, 2.9배였다.

그런데 수면 시간이 4시간 미만으로 떨어지자 사고 위험은 15.1배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수면 전문가인 미국 피츠버그 의대 교수인 산제이 파텔 박사는 “수면 감소가 뇌 기능의 다른 측면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를 알면 이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기존 몇몇 연구는 수면 부족이 집중력을 방해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는데 이는 운전 중 치명적인 오류를 초래할 수 있다.

심지어 수면 시간이 4시간 미만으로 보고된 운전자들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12%로 면허 취소 수준인 운전자들과 비슷한 사고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최근 수면이나 근무 일정이 바뀐 운전자들이 사고를 일으킬 위험이 30% 커지는 경향을 발견했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브라이언 테프 수석연구원은 “수면 시간이 부족한 운전자가 간신히 깨어 있더라도 실수를 하거나 반응 시간이 느릴 가능성이 커, 이 때문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영국 옥스퍼드대학출판부(OUP)가 발행하는 학술지 ‘수면’(SLEEP) 최신호(9월18일자)에 실렸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