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페라리로 아들 등교시킨 아빠에 비난 쏟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라리 자료사진



자신의 초등학생 아들을 고급 스포츠카인 페라리에 태워 등교시킨 아버지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저장성(省) 항저우시(市)에 사는 리 씨는 최근 자신의 페라리 스포츠카에 초등학생 아들을 태워 등교시켰다.

해당 지역에서 부동산 개발업자로 활동 중인 리 씨는 연봉이 400만 위안(한화 약 6억 5540만원) 정도이며, 그의 자동차인 페라리 488의 가격은 수 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 씨가 지속적으로 아이를 페라리에 태워 등교시킨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부모들은 문제를 제기했다. 자신의 부를 과시해 다른 학생들에게 박탈감을 준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리 씨 아들의 담임교사 역시 “아이의 교우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등교 시 다른 차량을 이용해 줄 것을 권하기도 했다.

하지만 리 씨는 이러한 의견들을 모두 묵살했다. 그는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산 차량이다. 게다가 아이를 등교시키기 위해 또 다른 차를 살 수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

그러자 리 씨 자녀와 같은 반 학생들의 학부모는 학부모끼리 모여 의견을 교환하는 SNS 채팅창에서 그를 강제 추방했다.

해당 학교 학부모들이 리 씨를 왕따시킨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찬반논쟁이 거세게 일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부리는 사치는 잘못이 아니다”라며 리 씨를 옹호했지만, 또 다른 네티즌들은 “빈부 격차가 날로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리 씨와 같은 부자들의 행동 때문에 서민들이 상처를 받는다”며 비난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