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9개월 여아, 성폭행 사망…주민들 분노의 방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직 1살도 안 된 여자아기가 성폭행을 당하고 사망한 사건이 아르헨티나에서 벌어져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범인은 아기의 엄마와 동거를 시작한 22살 남자였다.

1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주 푼타라라에서 벌어졌다.

아기의 엄마는 12일 오전 잠시 집을 비웠다. 연금관리국이 지급하는 양육비를 받기 위해 신청서류를 제출하러 가면서 동거남에게 9개월 된 딸을 맡겼다. 동거녀의 아기와 단둘이 집에 남게 된 남자는 몹쓸 짓을 했다.

아기를 병원에 데려간 건 바로 남자였다. 성폭행을 한 뒤 아기가 숨을 쉬지 않자 덜컥 겁이 난 남자는 자신의 아버지를 불렀다.

엄마가 없는데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아버지는 바로 아기를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남자는 그런 아버지를 쫓아갔다. 하지만 허사였다. 두 사람이 아기를 안고 병원에 도착했을 때 아기는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다.

응급실에 근무하던 의사는 사망한 아기를 살펴 보다 성폭행의 흔적을 발견했다. 바로 신고를 받은 경찰은 전후 설명을 듣다가 남자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긴급체포했다. 사건이 입소문을 타고 동네에 퍼지자 들고 일어난 건 이웃들이었다.



이웃들은 남자의 집을 찾아가 불을 질렀다. 잔뜩 흥분한 이웃들은 이어 경찰서로 몰려가 "살인범을 내놔라. 우리가 즉결 처분하겠다"고 시위를 벌였다. 경찰이 이웃주민들을 달래면서 사태는 진정됐지만 딸을 남자에게 맡겼던 여자는 동네를 떠나 피신 중이다.

여자의 한 친구는 "아기의 엄마에게까지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신변안전을 걱정한 친구가 먼 친척의 집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가세타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