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에 ‘달나라’ 만든다…ESA, 달 표면 테스트 시설 건설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우주국(ESA)이 독일 쾰른에 달 표면 환경을 흉내 낸 테스트 시설을 만들 예정이다. 쾰른에 있는 ESA 우주비행사센터(ESA Astronaut Center)에 1000㎡ 면적의 밀폐 시설을 만들고 달 표면과 유사한 진공 상태 및 환경을 구성해 앞으로 진행될 유인 달 탐사에 앞서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물론 지구 중력이 달의 6배에 달하기 때문에 진짜 달 표면과 완전 똑같은 환경을 만들기는 어렵지만, 몇 가지 중요한 달 표면의 특징은 지구에서도 흉내 낼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 가운데 하나는 달의 먼지와 모래이다. 우주 비행사의 건강을 위협하고 복잡하고 수리가 어려운 주요 장비의 고장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달에는 바람이나 물에 의한 침식 작용이 없기 때문에 지구와 유사한 고운 모래나 토양이 생기기 어렵다. 대신 달 표면에서 운석 충돌에 의해 생성된 작은 암석 입자로 매우 날카로운 표면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 강한 정전기까지 띄고 있어 여러 장비와 우주복에 달라붙기 쉬워 장기간 달 표면에 체류하는 경우 방사선 다음으로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과거 아폴로 임무에서는 단기간 탐사 임무만 수행했지만, 미래 유인 탐사에서는 영구적인 유인 달 기지까지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각종 장비와 우주복이 이런 환경에서도 장기간 제대로 작동해야 한다. 이를 위해 유럽 우주국의 과학자들은 테스트 설비 내부에 화산재를 기반으로 만든 모의 달 먼지와 모래를 채워 모든 장비와 인원이 안전하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지 검증할 예정이다.

다만 아무리 유럽 여러 나라가 모여 협력하더라도 달 유인 탐사는 쉽게 진행하기 어려운 큰 사업임이 분명하다. 결국 달 유인 탐사를 다시 계획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협력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이유다. 달은 어느 한 국가가 아니라 미래 인류의 공통 자신인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합의가 필요할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