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치명적 염증 유발한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사랑하는 연인이나 가족이 세상을 떠났을 때 느끼는 비통한 슬픔이 치명적인 염증을 유발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주에 있는 라이스대학교 연구진이 배우자 또는 연인을 잃은 지 2주 미만인 99명의 혈액을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진은 극도의 슬픔과 관련한 증세를 보인 사람들, 예컨대 먼저 세상을 떠난 고인을 지속적으로 원망하거나 사랑하는 사람이 먼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과 이러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사람들로 구분하고 이들의 혈액 샘플을 비교했다.

그 결과 극도의 슬픔과 비통함을 느끼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신체 염증 수치가 최대 17%까지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슬픔의 강도가 센 상위 약 33%의 사람은 슬픔의 강도가 비교적 낮은 하위 약 33%의 사람에 비해 염증 수준이 53.4% 더 높았다.

연구를 이끈 크리스 파건디스 부교수는 “노년기 사람들이 염증에 노출될 경우 거의 모든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은 이미 과거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우울증 역시 높은 염증 수치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도 이미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면서 “때문에 배우자를 잃은 사람들은 우울증이나 심장마비, 심장발작, 조기 사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연구는 배우자를 잃은 사람들의 우울증 여부 및 정도와는 관계없이, 염증수치가 높아지고 이것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최초로 입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미국 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에서도 일명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이 심장의 기능을 일시적으로 떨어뜨려 죽음에 이를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정신신경 내분비학회 학술지인 ‘정신신경 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 최신호에 실릴 예정이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