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해상과 지상을 가리지 않는 함정 ‘고속상륙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LSF-Ⅱ는 고속으로 기동하는 특성을 고려해 민첩한 조류인 솔개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사진=김대영)



고속상륙정은 우리 해군 함정 가운데 유일하게 해상과 지상을 자유롭게 왕래한다. 공기부양정인 고속상륙정은 고압의 공기를 아래쪽으로 분사하여 선체를 수면상으로 띄운 후 항해한다. 이 때문에 생김새도 독특할 뿐만 아니라 속도 또한 빠르다. 우리 해군은 국내 독자 개발한 고속상륙정외에도 러시아에서 불곰사업으로 도입한 무레나를 운용 중이다.

호버크래프트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져

▲ 최초로 상용화된 호버크래프트인 SR.N1은 시속 49㎞로 주행할 수 있는 3인용 함정이었다 (사진=영국 국립 문서 보관소)



고속상륙정은 공기부양정외에도 호버크래프트로도 잘 알려져 있다. 호버크래프트란 1959년 영국에서 시험 제작된 최초의 함정에 붙인 이름이 일반화된 것이다. 크리스토퍼 코커렐은 최초로 상용화된 호버크래프트인 SR.N1(Saunders Roe. Nautical One)을 설계하였다.

1953년 호버크래프트를 구상했지만, 1956년 6월이 되어서야 시속 49㎞로 주행할 수 있는 3인용 호버크래프트를 제작하였다. 코커렐은 호버크래프트 둘레의 좁은 터널에 공기를 불어넣기로 결정했다. 좁은 터널로 들어간 공기는 중앙 쪽으로 빠져 나오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호버크래프트의 무게를 지탱해주는 고압력 쿠션이 형성되어 수면 위에 뜰 수 있었다. 또한 일반 함정과 달리 속도 또한 빨라 전 세계가 주목했다. 상업용 여객선으로 실용화가 빠르게 진행되었고 뒤이어 군에서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솔개라는 별칭 가진 고속상륙정

▲ LSF-Ⅱ는 최대 40노트로 항해할 수 있으며 전차 1대와 함께 24명의 병력을 수송한다 (사진=김대영)



우리나라는 지난 1989년 한진중공업에서 LSF-1 공기부양정을 만들었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양산되지는 못했고 대형수송함인 독도함 건조와 함께 LSF-Ⅰ보다 커진 LSF-Ⅱ가 만들어진다. 2척이 건조된 LSF-Ⅱ는 솔개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고속으로 기동하는 특성을 고려해 민첩한 조류인 '솔개'라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LSF-Ⅱ는 최대 40노트로 항해할 수 있으며 전차 1대와 함께 24명의 병력을 수송한다.

다른 상륙정들과 달리 단순히 해안가에 상륙하는 것이 아니라 지형에 따라 내륙 근처까지 이동할 수 있어 해군의 상륙작전 능력을 한 단 계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 2017년에는 마라도함에 사용될 LSF-Ⅱ 2차 사업이 시작되었으며, 기존 2척에 더해 추가로 2척이 더 건조될 예정이다.

러시아에서 온 고속상륙정 무레나

▲ 러시아 해군의 무레나는 전부 퇴역한 상황이고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 해군만 운용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해군에는 국내에서 만들어진 고속상륙정외에 러시아에서 들여온 공기부양정 무레나도 있다. 러시아어로 뱀장어를 뜻하는 무레나는 불곰사업을 통해 3척이 해군에 도입되었다. 불곰사업은 우리나라의 러시아 차관을 무기로 상환 받는 러시아제 무기도입 사업이다. 무레나는 지난 1982년부터 1991년까지 8척이 건조되어 러시아 해군에서 사용하였다.



하지만 러시아 해군의 무레나는 전부 퇴역한 상황이고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 해군만 운용하고 있다. 최대 50노트 시속 93㎞로 항해가 가능한 무레나는 서해안에 배치되어 있다. LSF-Ⅱ와 달리 무레나급에는 러시아 해군에서 근접방어기관포로 많이 쓰는 AK630 기관포 2문이 장착돼 있다. AK630은 6개의 총열이 회전하면서 분당 2000발의 30㎜ 포탄을 발사할 수 있다.

고속상륙정(LSF-II) 제원 (출처 해군)

톤수 90t / 길이 27m / 최대속력 40kts (74km/h) / 항속거리 약 185km /

승조원 5명 / 12.7mm 중기관총 / 전차 1대 + 병력 24명 탑재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