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여고생 7명 중 1명 임신…학교에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한 고등학교에서 여학생들이 무더기로 임신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후후이주 알토코메데로에 있는 문제의 고등학교에는 여학생 30명이 임신한 상태로 수업을 받고 있다. 학교의 재학생은 전 학년을 모두 합쳐 200명, 학생 7명 중 1명이 복중태아와 등교를 하고 있는 셈이다. 이 같은 사실은 후후이주 교육부의 현장 확인에서 드러났다.

후후이주 교육부는 학교를 순회하며 청소년 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성교육에 앞서 교육부는 문제의 학교에 "임신한 여학생이 있는가, 있다면 몇 명이나 되는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학교는 교육부의 문의에 답변조차하지 않았다. 몇 번이나 공문을 보냈지만 답이 없자 교육부는 현장확인에 나섰다. 문제의 학교에 임신한 학생이 30명이나 되는 사실이 밝혀진 건 비로소 이때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임신한 학생이 있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이렇게 비율이 높은 학교는 처음"이라면서 "아기를 가진 학생이 너무 많다 보니 학교 당국이 교육부에 답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을 막기 위해서라도 청소년 성교육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후후이주는 청소년 임신을 줄이기 위해 성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일부 학교는 성교육에 결사 반대하고 있다. 가톨릭 재단이 운영하는 학교들이 주로 성교육에 반대하고 있다.



한편 후후이 교육부는 임신한 여학생들을 위해 학교에 유아실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는 "여학생들이 출산 후 학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최소한 고등학교는 편안하게 마칠 수 있도록 학교마다 유아실을 설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