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자국 최강 드론 ‘차이훙 5호’ 선전 영상 공개…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中, 자국 최강 드론 ‘차이훙 5호’ 선전 영상 공개…이유는?



중국이 자국 최강 군용 드론(무인기)의 성능을 과시하고 나섰다. 이는 오는 5일부터 11일까지 중국에서 개최되는 중국국제항공우주박람회의 열기를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인민망은 1일 중국 유명 온라인 플랫폼 먀오파이(秒拍)에 중국 대형 드론 ‘차이훙 5호’의 선전 영상을 공개했다.

2015년 처음 공개됐던 차이훙 5호는 현재 정찰, 목표 위치확인, 타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중국에서 가장 크고 강력한 무인 폭격기다. 전장은 11m, 높이는 4m, 날개길이는 21m에 이른다.



공개된 영상에서 차이훙 5호는 정지해 있거나 이동 중인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한다. 또한 시험 비행 장면에서는 이륙해 고도 3500m에 안착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중국항천과기집단공사 산하 공기동력기술연구원(CAAA)이 개발·제작한 차이훙 5호는 중국에서 미국의 군용드론 ‘MQ-9 리퍼‘와 성능이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5년 8월 당시 차이훙 5호의 첫 시험 비행에서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해당 드론의 최장 체공시간이 기존 모델보다 크게 늘어난 60시간에 이르고 탑재 중량도 1t으로 한차례 출격에 24발의 미사일을 장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중국 측의 자화자찬일 뿐이다. 비행고도 등에서는 현격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중국 베이항(北航)대의 왕쑹 항공과학·공정학원 부교수는 MQ-9 리퍼가 1만2000~1만5000m 높이까지 올라갈 수 있지만, 차이훙 5호는 9000m 이상에선 비행할 수 없어 일부 방공무기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이런 비행고도의 한계는 중국의 항공엔진 기술이 뒤처진 탓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차이훙 5호는 공대지 미사일을 16발까지 탑재하고 비행 고도 6000m에서 작전을 수행한다. 최대 비행 고도는 8000m에 도달하며, 최대 사거리는 1만 ㎞다. 재급유 없이 최대 60시간까지 비행할 수 있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